광고
로고

오산시-LH, 세교3지구 효율적 개발 위한 간담회 개최

서주석기자 | 기사입력 2024/02/19 [13:32]
뉴스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산시-LH, 세교3지구 효율적 개발 위한 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2024/02/19 [13:32] ⓒ 평택투데이
서주석기자

오산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세교3 공공주택지구의 효율적 도시개발을 위해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양 기관은 지난 16일 오산시청서 '오산 세교3지구 선정 관련 오산시-LH 현안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현안 간담회는 이권재 오산시장의 초청으로 추진됐다. LH 측에서는 이한준 사장과 임현석 스마트도시계획처장, 임홍상 국토도시기획처 국토도시계획1부장 등 신도시 관련 주요 담당자들이 배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세교3지구가 신규 공급대상지로 지정된 이후 공식적으로 오산시-LH 기관 상호 간 진행된 첫 회의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오산시는 세교3지구의 오산 맞춤형 개발을 통해 향후 세교 1·2지구까지 연결된 세교신도시가 자족형 기반을 갖추도록 하고 그 시너지로 오산 전역이 인구 50만 자족형 커넥트 시티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는 뜻을 LH에 전달했다.

이권재 시장은 "세교 1·2지구 조성 당시에도 광역교통 개선대책 등이 마련됐지만 타 지역의 비슷한 규모의 신도시와 비교했을 때는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세교 3지구 조성은 세교 1·2지구에서 시민들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부분까지도 보완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산시는 △KTX·GTX-C 노선 등 광역교통 개선대책 수립 △광역버스 추가 도입과 광역버스 차고지 확보 △오산IC 진·출입로 개설 등의 광역교통대책 현실화를 건의했다.

이권재 시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세교 1·2지구 조성 당시에도 광역교통 개선대책 등이 마련됐지만 타 지역의 비슷한 규모의 신도시와 비교했을 때는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세교 3지구 조성은 세교 1·2지구에서 시민들이 불펀을 느끼는 부분까지 보완할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 좋아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평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