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평택시 “‘오염물질 유입’ 관리천 방제둑 해체…정상화 수순”

김수현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15:38]
뉴스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시 “‘오염물질 유입’ 관리천 방제둑 해체…정상화 수순”
기사입력: 2024/02/15 [15:38] ⓒ 평택투데이
김수현기자

 

평택시가 15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지난 1월9일 발생한 평택과 화성을 잇는 양감면 관리천 수질 오염 사고 이후 38일 만에 오염수 제거 작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방제둑을 해체하고 하천 기능의 단계적 정상화 수순에 들어간다.

이강희 평택시 환경국장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까지 평택시 17만1000톤, 화성시 7만7000톤 등 총 오염수 25만톤을 처리했다"면서 "이날 오후부터 방제둑 13곳을 순차적으로 허물고 관리천 물을 통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오염수가 유입됐던 7.7㎞ 구간의 수질은 특정수질유해물질, 생태독성, 색도 등 모든항목이 관리천 오염 하천수 수질개선목표를 충족하고 있다"면서 "행정대집행으로 추진한 방제 비용에 대해 관련법에 따라 오염 물질 유출자인 사업자에게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다. 또한 관리천과 진위천의 수질, 수생태계, 하천 퇴적물 및 지하수 등 주변 환경의 오염 여부 등에 대해 모니터링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환경부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30일 이후부터 특정 수질 유해물질 농도, 생태 독성, 색도 등 모든 수질 측정 항목이 수질 개선목표를 충족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현재 관리천의 총유기탄소(TOC)는 ℓ당 12.2~29.8㎎으로 환경부의 수질 개선목표인 ℓ당40㎎ 이하를 만족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날 평택지역 환경단체들은 "관리천 수질이 정상화되지 않았다"며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발했다.

경기 남부하천유역네트워크와 평택시민 환경연대는 이날 오후 청북읍 백봉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방제둑 해체를 반대했다. 이들이 자체적으로 수질을 측정한 결과 진위천과 평택호의 TOC 수치보다 높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 좋아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평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