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만취 20대 주한미군 여성, 주차된 경차 위에서 음란 행위

서주석기자 | 기사입력 2024/01/27 [22:06]
뉴스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만취 20대 주한미군 여성, 주차된 경차 위에서 음란 행위
기사입력: 2024/01/27 [22:06] ⓒ 평택투데이
서주석기자
 
                                술에 취한  주한미군 여성이 캐스퍼 차량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모습
술에 취해 주차된 남의 차량 위에 올라가 음란행위를 한 20대 주한미군 여성이 재물손괴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평택경찰서는 등에 따르면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된 주한미군 A 씨가 이달 초 법원에서 벌금 200만 원을 선고받았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0월 28일 오전 2시쯤 평택시 송탄 미군 부대 인근 상가 도로에 주차된 캐스퍼 차량 위에 올라가 성적인 행위를 연상하게 하는 동작을 하며 난동을 부린 혐의로 입건됐다.

당시 캐스퍼 차주 B씨의 지인이 이 모습을 촬영해 영상으로 남겼다. A 씨 외에도 차량 보닛 위에는 신원 불상의 또 다른 외국인 여성 C씨도 있었다.

B씨가 연락을 받고 현장에 나타났을 때 이들은 이미 사라진 뒤였다. B 씨는 곧바로 동영상 등을 근거로 112에 신고했다.

이 일로 차량 보닛과 지붕이 찌그러져 B 씨는 280만원가량의 수리비를 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접수한 평택 경찰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동선을 추적해 용의자 가운데 1명이 미군 부대로 복귀한 사실을 확인했다.

그 뒤 헌병대와 공조해 20대 여성 주한미군 A 씨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했고, 검찰도 그를 재판에 넘겨 이달 초 벌금형이 선고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 여성은 범행 이유에 대해 “술에 취해 신이 나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함께 범행을 저지른 공범 여성의 경우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사건 이후 CCTV가 없는 골목길로 사라져 동선 추적이 어려운 데다가, 함께 난동을 부린 A 씨도 “그날 클럽에서 처음 만난 사이”라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C 씨에 대해서는 더 이상의 수사가 어렵다고 판단, 지난달 초 수사 중지를 결정했다.

이 기사 좋아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평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