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오산시의회-오산시 또 감정싸움…예결특위 파행

행사 공유 거절 vs 도시공사 설립 안건 보류…“다음 선거, 분명한 책임 물을 것”

서주석기자 | 기사입력 2023/12/06 [18:15]
뉴스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산시의회-오산시 또 감정싸움…예결특위 파행
행사 공유 거절 vs 도시공사 설립 안건 보류…“다음 선거, 분명한 책임 물을 것”
기사입력: 2023/12/06 [18:15] ⓒ 평택투데이
서주석기자

 


오산시의회가 또 다시 파행의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시의회는 6일 ‘제281회 오산시의회 제2차 정례회’를 열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4차 회의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자치행정국과 6개동 행정복지센터, 보건소 소관업무에 대한 예산별 설명 및 질의·응답의 일정으로 짜여 있었다.

하지만 전도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개회를 선포하면서 “예산 심의 등을 비롯한 의정활동을 수행함에 있어 시 집행부의 자료 제출 등에 미비한 점이 많고 행사 일정을 공유하지 않는 등의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정회 선포로 이어졌다.
이는 오산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지난 5일 오후 3시 40분부터 열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행사에 대해 시 집행부가 시의회에 행사 일정을 공유하지 않았다는 것.

뒤늦게 행사에 대한 현수막 등으로 일정을 파악한 민주당 시의원과 국회의원이 행사장을 방문했을 땐, 이미 개막식이 끝난 상태로 알려져 문제가 시작됐다.

이날 시의회는 보도자료를 통해, “시의원들이 공식 회의 자리에서 시의회와 집행부간의 소통 부재와 일정 미공유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면서 개선을 당부했지만, 오산시의 변함없는 태도는 예산삭감 및 동의안 부결, 도시공사 설립 안건 보류 등 오산시 현안 사항에 대한 양 기관의 이견에 대한 불만으로 밖에 풀이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익명을 요구한 오산시 A과장은 “정치적인 감정으로 시의회 본연의 역할까지 저버린다면 이는 시의원으로서의 역할을 포기하는 것과 다를 것이 없다”면서 “아직도 풀어가야 할 양 기관의 남은 숙제가 많은데 벌써부터 문제가 시작된다면 ‘산 넘어 산’으로 해결의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오산시의회는 “시의회는 시민의 대표기관이자, 대의기관으로 권력을 위임받아 의결을 하는 것인데, 시장 본인의 뜻에 의회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의회 길들이기식’의 행동을 하는 것은 시의원을 뽑은 시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회기 속개에 대한 일정도 불투명한 상태다.

7일 의사일정에 대해서도 당일 1시간 전에 개최 여부를 메신저로 의원들간 소통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시민들의 반발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이 기사 좋아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평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