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만취상태로 전 여친 가게 벽돌 던진 40대 현행범 체포

면허 취소 수준 음주운전, 벽돌로 유리문 훼손

서주석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6:48]
뉴스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만취상태로 전 여친 가게 벽돌 던진 40대 현행범 체포
면허 취소 수준 음주운전, 벽돌로 유리문 훼손
기사입력: 2023/11/30 [16:48] ⓒ 평택투데이
서주석기자
 
 평택에서 만취한 상태로 전 여자친구의 가게를 찾아가 벽돌을 던진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면허 취소 수준의 음주운전으로 전 여자친구가 운영하는 가게에 갔다.

30일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특수재물손괴,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A씨는 28일 오후 10시 15분께 만취 상태로 차를 몰고 평택시 내 전 여자친구인 40대 B씨가 운영하는 가게에 찾아간 뒤 벽돌을 여러 차례 던져 유리문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과거 연인이었던 B씨가 가게 문을 열어주지 않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 기사 좋아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평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