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안성 칠장사 화재, 자승스님 입적…“스스로 인연 달리했다” 남겨

조계종 “자승 스님 입적 공식 확인”

서주석기자 | 기사입력 2023/11/30 [15:52]
뉴스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성 칠장사 화재, 자승스님 입적…“스스로 인연 달리했다” 남겨
조계종 “자승 스님 입적 공식 확인”
기사입력: 2023/11/30 [15:52] ⓒ 평택투데이
서주석기자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 스님이 입적한 가운데 현장에서 “제가 스스로 인연을 달리했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6시 50분께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소재 사찰 칠장사 내 요사채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 당국은 인력 60여명과 펌프차 등 장비 18대를 동원해 3시간여 만인 오후 9시 40분께 화재를 진압했다.

조계종 측은 요사채 안에서 발견된 시신 한 구에 대해 자승 스님이 입적한 것을 공식 확인했다고 밝혔다.

자승 스님은 이날 칠장사를 방문해 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인 요사채에 머문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칠장사 인근의 아미타불교요양병원의 명예 이사장으로도 활동했다.

경찰과 불교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자승 스님은 경찰을 향해 “검시할 필요 없다. 제가 스스로 인연을 달리했다. CCTV에 다 녹화돼 있으니 번거롭게 하지 마시길 부탁한다”고 적었다.

또 칠장사 주지 스님에게는 “여기서 인연을 달리해 미안하다”며 요사채 복원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취지의 글을 남겼다.

조계종 관계자들은 “기존 일부 보도 중 (화재 현장에) 4명이 함께 있었다는 내용은 확인 결과 사실과 다르다”며 “자승 스님께서 혼자 입적하신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자승 스님이 피신하지 못한 점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그가 스스로 입적을 선택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을 보내 자승 스님이 기존에 사용하던 물건과 DNA를 대조할 방침이다.

소방 당국은 현장 감식 등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고인은 경기 안성시 성요셉병원에 안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 좋아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평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