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기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불안감 해소에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서주석기자 | 기사입력 2023/08/30 [00:09]
오피니언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불안감 해소에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기사입력: 2023/08/30 [00:09] ⓒ 평택투데이
서주석기자
 

 일본의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로 국민들의 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일본은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저장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를 바닷물과 희석해 해저터널을 통해 원전 앞바다에 방류했다.

 

향후 30년간 총 134만톤의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 처리하고 바닷물에 희석해 태평양으로 내보낼 예정이다.

이는 20113월 동일본 대지진과 쓰나미로 인한 제1원전 폭발 사고 이후 125개월 만이다. 우리 정부는 일본 후쿠시마를 비롯한 인근 7개 현에서 나오는 수산물의 수입은 금지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내용의 요지는 한국은 크게 걱정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에 앞으로 30여년간 계속될 방류 과정에서도 투명하고 책임감 있게 정보를 공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한 총리가 우려한 것은 '선동''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한 총리는 "지금 우리 국민을 가장 크게 위협하는 것은 과학에 근거하지 않은 가짜뉴스와 정치적 이득을 위한 허위 선동이다. 이런 선동과 가짜뉴스는 어업인들의 생계를 위협할 뿐 아니라 국가의 신뢰와 올바른 국민 건강권을 해치는 행위다"라고 규정했다.

그럼에도 국민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다. 이미 다수 국민들이 소금을 사재기하기도 한 상황이다. 또한 앞으로 참치를 비롯한 회나 해산물을 먹지 못하겠다면서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야당도 국민들의 불안에 기름을 부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정권은 일본의 환경 범죄를 방조한 공동 전범으로 기록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일본이 기어이 환경 전범의 길을 선택했다.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는 값싸게 문제를 해치우겠다는 것 외에 다른 이유를 찾을 수 없는 명백한 환경테러다"고 주장했다.

정부에 따르면 과학과 생물학계에서는 후쿠시마 오염수 희석 방류가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해산물에 대해 국민들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공포는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과학적 해명만으로는 해소가 되지 않는 것이다.결국 눈에 띄는 수치를 보여주는 방법이 당장 해결책이 되지 않을까 한다. 해산물 수입 통로의 보다 손쉬운 정보공개 및 접근, 해산물 관련 방사능 검사의 다양화와 강화, 그리고 방사능 검사 결과의 손쉬운 정보 접근 등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불안감과 소문, 괴담은 구전돼 퍼지고 인터넷과 SNS상에 게시되면서 그 힘을 키워나간다. 그것이 팩트보다 강하게 될 수도 있다.

 

정부는 보다 더 눈에 띄게 국민들을 안심시킬 수 있어야 한다. 단지 '안전하다', '일본을 믿어야 한다'는 등의 말만으로는 부족하다.

이 기사 좋아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평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오피니언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