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로고

평택 일대에서 마약을 유통한 조직폭력배 일당 무더기 검거

- 마약 판매책 9명, 투약사범 17명 등 총 26명 검거해 19명 구속

강원모기자 | 기사입력 2023/04/14 [15:31]
뉴스 >
sns기사보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평택 일대에서 마약을 유통한 조직폭력배 일당 무더기 검거
- 마약 판매책 9명, 투약사범 17명 등 총 26명 검거해 19명 구속
기사입력: 2023/04/14 [15:31] ⓒ 평택투데이
강원모기자

 

 

 

교도소에게서 수감생활을 함께했던 조직폭력배로부터 공급받은 필로폰을 유통하고 투약해온 일당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14일 평택경찰서는 평택지역 조직폭력배 조직원으로부터 마약을 공급받아 유통하거나 판매.투약한 일당 26명을 검거해 19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건은 지난해 10월 평택지역에서 발생한 강도 사건 범인들을 검거하면서 불거졌다.

이들이 빼앗은 돈으로 마약을 구입해 투약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특히 필로폰 공급책 중에는 별건 마약사건으로 교도소 수감 중 코로나에 감염되어 일시적으로 수용이 해제되자 도주해 징역 6년형을 선고받은 상태에서도 계속해 필로폰을 판매하다 검거되기도 했다.

문제는 검거된 자들이 10대에서 70대까지 학생, 주부, 자영업자, 회사원 등 다양한 연령층과 직업들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청장의 마약류 범죄에 대한 전면전 선포와 경찰청 단위의 '마약류범죄'척결 합동 추진단을 구성하는 등 국민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마약류 범죄에 대한 수사를 전방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 좋아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평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